추천도서

  • 독서마당
  • 추천도서

추천도서

웅상 오자와 세이지 씨와 음악을 이야기하다

조회수 : 1106
작성자 이경희 등록일 2015-03-19 11:19:18
저자 무라카미 하루키, 오자와 세이지 출판사 비채
출판년도 2015 청구기호 670.4-오72오
추천일 2015년 03월
첨부파일
[새창]오자와 세이지 씨와 음악을 이야기하다1426731556_0.jpg

일 년에 걸친 무라카미 하루키의 조금 특별한 인터뷰!

무라카미 하루키 기획으로 장장 일 년에 걸친 특별한 인터뷰 프로젝트가 진행되었다. 일본 출신 세계적 지휘자인 오자와 세이지가 식도암이 발병하여 음악활동을 잠시 쉬게 된 틈을 타, 일여 년에 걸친 시간 동안 무라카미 하루키가 직접 발로 뛰어 인터뷰한 것. "좋은 음악"을 향한 무라카미의 깊은 애정에서부터 시작된 기획이다.

나는 오자와 씨가 조금이라도 더 오래, 조금이라도 더 많이 ‘좋은 음악’을 이 세상에 선사해주시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. ‘좋은 음악’은 사랑과 마찬가지로 아무리 많아도 지나치지 않으니까. -무라카미 하루키

솔직한 아마추어 무라카미 하루키가 묻고, 담백한 마에스트로 오자와 세이지가 답했다. 음악 안의 자음과 모음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지휘자와 글을 쓸 때 리듬을 중시한다는 소설가는, 일본, 하와이, 스위스 등 세계 곳곳에서 대화를 나눈다. 학창 시절은 물론, 사이토 기넨 오케스트라가 탄생한 근원점인 스승 사이토 히데오에 대한 추억, 뉴욕 필 부지휘자 시절 레니 번스타인과의 에피소드,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빈 국립오페라극장 음악감독 재임 시절 이야기 등 거장 오자와 세이지의 음악 인생을 차분히 뒤돌아보면서 동시에 베토벤, 브람스, 말러 등 명곡 클래식의 음악 이야기를 주고받는다.

이 책은 악보를 어떻게 읽고 어떻게 해석할까 하는 전문적 지식부터 오케스트레이션에 대한 세세하고 기초적 이해까지 프로 음악가는 물론이고, 전혀 문외한인 사람도 흥미롭게 읽을 수 있다. 무라카미는 백발의 마에스트로 앞에서 내내 겸손을 표하지만, 질문도 알아야 할 수 있는 법. 그가 적지적시에 던지는 스마트한 질문은 독자를 향해 있다. 무심한 듯하지만 성심성의껏 질문에 임하는 오자와 씨의 회답 또한 친절하고 친근하다.

 

목록
다음글 다음글 박지성 마이 스토리 =…
이전글 이전글 에디톨로지 = Editolo…